나이 50을 앞두고 친구들과 생일동맹을 맺었습니다


얼마 전 생일이었다. 남은 케이크로 두어 번 끼니를 간단하게 해결해서 좋았다. 달콤한 크림이 혀에 닿을 때마다 오글거린다면서도 끝까지 불러준 남자친구의 생일 축하 노래와 5개의 촛불이 떠올랐다. 어릴 적 나의 할아버지 가훈은 남존여비였고 그 가치를 집도하는데 전혀 부족함 없는 시스템이었다. 그 수혜자는 당연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