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선거 나가겠다” 선대본 위원의 폭탄 선언


부산댁 언니는 귀농·귀촌인들의 표는 걱정할 필요도 없다며, 무조건 몰표가 쏟아질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 그간 박 이장이 베풀어준 무관심과 냉대에 다들 치를 떨고 있다고, 개별적으로 인터뷰를 한 결과를 남편에게 보고하기 시작했다. “비서실장님, 귀향하신 분들은요?””그쪽은 나랑 코드가 좀 안 맞잖아. 아무래도 그…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