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몸의 온도를 높이는 방법


“엄마, 나 부탁이 있어.” 뭘까. 궁금하면서도 흔하지 않은 일이라 꼭 들어줘야 할 것 같았다. 암투병 중인 지인의 언니 이야기가 이어졌다. 그녀에게 ‘쌀주머니’를 선물해주고 싶다는 거였다. 딸의 지인과 그의 언니까지 두 개를 주문했다. 기특한 마음이긴 한데 꼭 필요한지에 대해선 의문이었다. 막내아들을 뺀 우리가족…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