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알고 있는 것처럼, 말은 힘이 크다


말이 더해질수록 감정은 과잉된다. 2018년 여름, 홍성수가 쓴 <말이 칼이 될 때>를 읽었다. 책의 맨 첫 장에 “나의 말이 칼이 돼서 누군가에게 꽂히지 않길”이라고 적어 뒀다. 끄적거린 다짐이 무색하게도 지난 한 해는 말이 칼이 된 기억들이 제법 많았다.다른 사람의 말이 칼이 되어 내 가슴에 꽂히기도 했고, 내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