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태와 다시물의 하모니… 라면 국물도 이기겠네


어릴 적, 솜씨 좋은 엄마의 음식인데도 가장 싫어하는 게 있었으니 바로 동태탕이다. 엄마는 어떻게든 동태탕에 든 생선 한 토막이라도 더 먹이려고 안간힘을 쓰셨다. 나는 마지 못해 생선 살을 한입에 몰아넣고 꿀떡 삼켰다. 맛을 음미할 겨를도 없이. 내게 동태탕은 그저 ‘미션 클리어’ 해야 하는 음식에 가까웠달까.그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