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 한참 지났는데… 꼭 뭐가 되어야 하나요?


“앞머리 안 자르시게요?””네, 기를 거예요.””왜요, 어려 보이고 좋은데.””…… 그렇긴 한데요… 너무 불편해서요…”나보다 더 아쉬워하는 미용실 원장님 때문에 잠시 망설이긴 했지만 끝내 앞머리를 다듬지 않았다. 마음 같아서는 ‘동안에 목숨 거는 여자가 아닙니다’라고 똑 부러지게 말하고 싶었지만 너무 허세같이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