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구두 사러 백화점 갔다가… 식은땀이 났다


열한 살 딸이 시력이 좋지 않아 정기적으로 종합병원에 가서 치료를 받는다. 난 긴 대기 시간 동안 다른 환자들을 관찰한다. 종합병원에는 노인들이 많다. 간호사들은 나이든 환자들에게 아주 큰 소리로 또박또박 이야기한다. 천천히 설명한다.그래도 나이든 환자들은 되묻는 빈도가 잦다. 어느 날은 한 나이든 환자가 안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