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초의 엑소시즘 센터가

아시아 최초의 엑소시즘 센터가 필리핀에서 사목 우선 순위가 될 수 있습니까?

교회는 엑소시즘을 위한 건물을 건설해야 합니까, 아니면 사회의 가장 작고 마지막 남은 구성원들에게 손을 내밀어야 합니까?

아시아 최초의

먹튀검증 마닐라 대교구는 “7년 간의 기도, 계획 및 기금 마련” 끝에 마침내 “아시아 최초”로 대교구의 수석 엑소시스트 프란시스코 시키아

신부가 칭한 엑소시즘 센터 건설을 시작했습니다.

먹튀검증커뮤니티 그러나 마카티에서 영적 해방과 엑소시즘을 위한 성 미카엘 센터의 부상이 선구자적이긴 하지만, 그것이 목회적 우선 순위나

필수 사항이 아닐 수도 있습니다.

먹튀사이트 Syquia 신부에 따르면 이 센터는 그와 200명으로 구성된 필리핀 카톨릭 엑소시스트 협회의 다른 회원들에 의해 훈련될 현지 및

외국 사제들을 수용할 것입니다.

먹튀검증사이트 200명의 잘 훈련된 엑소시스트는 88개의 필리핀 교구와 교구에 충분하고 로마는 각 교구에 한 명의 엑소시스트만 요구하고

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신학생들이 있는 신학교에서 훈련을 촉진할 수 있습니까?

아시아 최초의

악마는 21세기에 그 어느 때보다 바쁘다? 엑소시즘에 대한 뉴스가 헤드라인을 장식하지만 헤드라인을 장식하는 모든 것이 사목적 우선순위는

아닙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복음의 기쁨(Evangelii Gaudium)』에서 “노숙자가 노출돼 사망하면 뉴스가 아닌 주식시장이 2포인트 하락하면

어떻게 뉴스가 될 수 있을까?”라고 말했다.More news

프란치스코 교황이 여러 차례에 걸쳐 “악마는 실재한다”고 언급할 때, 그것은 악마의 소유가 일반적이라는 표시입니까? 아닙니다.

이 초자연적 현상은 드물고 비범하며, 엑소시즘으로 알려진 악마적인 구출의 공식 승인 의식은 하찮게 여겨져서는 안 되는 매우

특별한 사역입니다.

가톨릭 엑소시즘에는 메이저와 마이너의 두 가지 유형이 있습니다. 주요 엑소시즘은 귀신 들린 자의 영혼에서 사탄과

그의 악마를 쫓아내는 고대 의식입니다. 반면에 작은 엑소시즘은 매년 부활절에 세례 때와 세례 서약을 갱신하는 동안

사탄과 그의 공허한 약속을 포기하는 간단한 예식입니다.

Syquia 신부가 말했듯이 주요 엑소시즘에서는 “귀신 현상을 감지하도록 훈련된 사제, 상담사 및 심리학자로 구성된 팀”이

그들에게 제시된 모든 사례를 주의 깊게 관찰하고 식별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들 스스로는 “악마 같은 소유물이나 공격으로 추정되는

사례”의 엄청난 비율이 절망감이나 정신 질환의 심리적 감정적 또는 정신적 신체적 징후이며 반드시 초자연적인 성질의 것은

아니라고 재빨리 말합니다.

캘리포니아 산호세 교구의 바티칸 공인 엑소시스트인 Gary Thomas 신부는 대부분의 엑소시즘 사례에는 자연적 원인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교회에 가져온 많은 “가정 사례”에서 배고픈 항우울제 또는 가족 지원을 위한 뉴트리분이 필요했지만 엑소시즘은 필요하지 않았습니다.

성 바오로 신부 Gabriele Amorth(1925-2016)는 바티칸 시국의 작은 3층 사무실에서 60년이 넘는 봉사 기간 동안 수만 번의 엑소시즘을 수행한 바티칸 수석 엑소시스트였습니다. 그는 “모든 엑소시스트의 지침은 성경이고 그의 도구는 기도”라고 말했다.

2012년 필리핀 교회가 주교회의를 통해 기독교 500년 희년을 앞두고 9가지 사목 문제를 설정했을 때 사목 우선 순위에 엑소시즘의 속삭임이 없었고 헌납 건물 건립은 더더욱 없었다. 그것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