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 불러도 당신을 원망하지 않겠습니다


2022년 새해 설날이 지났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대부분 나이 계산을 신정 설로, 구정 설로 셈한다. 대체로 나이가 든 구세대는 구정으로, 나이 어린 신세대는 신정으로 셈하는 경향이 많다. 아무튼 이제는 신정도, 구정도, 입춘도 지난 지 오래다. 꼼짝없이 한 살 더 먹었다. 솔직히 이제 나는 나이 헤아리는 일이 싫어졌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