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친 대신에 생계형 직장맘이 마음을 다 쏟아부은 곳


나는 학창시절 친했던 친구들 중 ‘절친’이라고 할 만한 친구가 없다. 가끔 자신의 절친이라며 마음을 나누는 친구가 있다는 사람을 보면 부럽기도 하고 신기했다. 절친이 없는 내가 이상한 건가 싶기도 했다. 나에 대해 속속들이 아는 친구가 있다는 것은 어떤 느낌일까? 물론 나에게도 지금까지 연락하는 학창시절 친구는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