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정엄마와의 1일 1폐… 드디어 ‘타자기’ 차례가 왔다


지난 7월, 1일 1폐(하루에 하나씩 물건을 정리하는 것) 인증 모임에서 가장 인상적이었던 것은 돌아가신 친정어머니 유품을 정리한 딸의 글이었다. ‘노인네 혼자 사는 집에 물건이 뭐 그렇게 많냐, 제발 좀 버리시라’고 타박했는데, 돌아가시고 보니 절반 가까이가 자식들 물건이었다고 한다.장롱 속에는 당신의 옷보다 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