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한의 역사가 된 완도 항몽과 송징


노비제도는 그야말로 우리의 아픈 역사이다. 그러나 그 역사가 신라라는 나라의 골품제도로서 굳혀지면서 고려와 조선까지 무려 1500여 년동안 우리 모두를 옥죄는 간악한 제도로서 존재했던 것이다. 그러한 간악한 비인간적이고 인류보편적 가치에 반하는 제도를 깨자는, 그러면서 실제로 깨뜨리고 나아가 주창했던 선도적…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