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1일, 우리 가족은 ‘비밀노트’를 펼쳐 듭니다


희한한 일이다. 아이가 어릴 땐 육아에서 벗어나고 싶어 빨리 커라, 빨리 커라, 하는데 아이가 크고 나면 그 시절이 그리워지니 말이다. 한참 뛰어다니는 아이를 쫓다 넋이 나가 있으면 동네 언니들이 “그때가 좋을 때야” 하고 말하던 게 생각난다. 사춘기가 되면 학교 다녀와서 고개만 끄떡하고 자기 방으로 들어간다고.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