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8세 어머니 “여기 아니면 나를 받아주는 곳이 없어”


주말마다 어머니를 찾아가고 있다. 코로나가 시작된 이후 각종 모임들이 중지된 상태에서 물리적인 고립감을 견딜 수 없게 되었다. 주말마다 다른 시에 거주하고 있는 어머니 집을 방문하는 것으로 마음에 위로를 받았다. 독립한 지 십오 년 정도 되었고 어머니를 방문하는 일은 뜸하게 되었다. 다소 거리감도 있었고 나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