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미역국으로 대기업 맛에 도전장 좀 내겠습니다

요즘 챌린지가 대세다. 미라클 모닝부터, 공부, 독서, 운동, 재테크까지 분야를 막론하고 챌린지를 인증하는 것이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나 역시 이 분위기에 휩싸여 다양한 챌린지를 시도하고 있지만 의욕관 달리 번번이 실패하고 만다. 하지만 쉽사리 포기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나를 성장시킬 가장 쉽고도 가까운 방법… Source

코로나 3년… “이대 앞 좋은 시절 이제 다 지나갔다”

이제 3월이면 중학생이 되는 딸은 요즘 부쩍 패션에 관심이 많다. 패션 유튜버들의 영상을 살펴보는 게 취미이고 각종 온라인 쇼핑몰을 둘러보며 “이거 어때? 예쁘지?”라고 나에게 하루에 수십 번도 더 물어본다. 주말이 되면 친구들과 함께 대구 시내인 동성로나 백화점에 아이쇼핑을 하러 가는 낙으로 사는 13세 여학생…. Source

작물의 성장 과정은 사람과 똑같다

“요즘 애들이 허우대는 멀쩡한데 정신머리와 체력이 너무 약해.” ‘꼰대스럽다’는 어른들이 많이 하는 말이다. 그 말을 뒤집어 보면, 그들의 어린시절은 먹을 것이 부족해서 몸집은 작았지만 다부졌고, 요즘 말로 멘탈은 강했다는 것이다. 일반적인 것으로 받아들일 수는 없지만, 일부분 맞는 말일 수도 있다. 한참 커야할 … Source

힘든 삶의 현장일지라도 문화의 꽃은 피어납니다

작년 말 군산의 거리광고에서 눈에 띄는 문구 하나가 있었다.’예비문화도시선정축하.’우연히도 시에서 ‘문화예술인입주공모’라는 사업을 알게 되어 지원한 결과 당첨되는 행운을 얻었다. 문화와 예술인이라는 말을 들었을 때 나하고는 전혀 상관이 없는 줄 알았는데 ‘지원자격란에 작가가 있고 책을 두 권이나 냈으니 선생… Source

“나홀로 쓰기에서 벗어나야 계속 쓸 수 있어요”

“어서 오세요. (주문하실 음료가) 바닐라라떼 맞으시죠? 곧 가져다 드릴게요.”단골이었나보다. 손님을 보자마자 ‘좋아서하는카페’ 정인한 대표는 바쁘게 움직였다. 바리스타의 공간 안에서 그의 몸보다 부산하게 움직이는 건 정 대표의 손이었다. 그의 손은 커피 기계에서 에스프레소를 추출하기 위해 빠르게 반원을 그렸다… Source

내가 굳이 오일장에 가는 이유

내가 사는 보령(혹은 대천)에는 5일마다 한 번씩 장이 선다. 보령은 가까운 광천이나 웅천, 서천장과 함께 오일장이 형성되어 있는데 대천장은 끝자리가 3이나 8로 끝나는 날, 장이 들어선다.코로나를 거치면서 장이 금지된 적도 있고 해서 예전에 비해 장 보러 오는 사람들이 많이 줄어들긴 했지만 이번 장은 설이 가까운 … Source

먹지 않아도 배불렀던 붕어빵

추운 겨울이 되니 붕어빵 생각이 났다. 그런데 붕어빵 파는 곳을 쉽사리 볼 수 없었다. 등잔 밑이 어둡다더니 어느 날 퇴근하는 길 회사 근처에서 붕어빵 장수를 만났다.’붕어빵 한 개 칠백원, 세 개 이천원’내 손에는 잔돈이 짤랑거리고 세 개를 다 먹을 수 있을까 싶다. 마지막으로 사 먹은 건 재작년쯤인 듯하고 그때는 … Source

12살 감독관이 지켜보는 영어 시험을 봤습니다

아이가 영어를 좋아했으면 한다. 스스로 영어를 공부하고 익힌 새로운 언어를 즐겁게 사용하면 좋겠다. 하지만 그건 나의 바람일 뿐이다. 아이는 영어에 별로 관심이 없다. 난 최대한 먼저 시키지 않으려 노력하지만 가끔은 삐죽삐죽 속마음이 튀어나온다.”손흥민 인터뷰 하는 것 좀 봐. 외국에서 하고 싶은 걸 하려면 저렇… Source

네 가족 17명이 5년간 ‘월간 산책’을 했더니 생긴 일

아이들이 다니던 초등학교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의 시골 작은 학교로, 학부모로서 여러 가지 일이 많았다. 아이들이 농사체험을 하는 것을 도와주기 위해 학부모들과 담당 선생님이 동아리를 만들어 활동해왔는데, 가을걷이를 마치고 마지막 정리를 하기 위해 모인 날이었다. 그 자리에서 새로운 모임에 대한 제안이 나왔다… Source